사람들이 수술받기 싫어서 자살까지 했다는 19세기 비하인드…jpg

사람들이 수술받기 싫어서 자살까지 했다는 19세기 비하인드…jpg

pnsYbK6sp
zKF4FV.jpg
ixeWXM.jpg
9EWzIB.jpg
aHxJxl.jpg
of2nUw.jpg
HWAeLt.jpg

그 이유는.. 마취제가 없었기 때문에.

수술 기술이 발달했어도 마취제가 없다면…..

9I1Km5.jpg
F70Bpe.jpg

환자의 고통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수술을 빨리 끝내는 것 말고 없었음

RcrqNj.jpg
v0Emsm.jpg

당시 외과의사에게 자질이란

“어떻게 하면 최대한 빨리 수술을 마치는가”

였다고 함.

하지 절단술을 90초만에

메스를 입에 문 채 수술..  위생상 괜찮은지 몰겠는데

암튼 환자를 위해 수술을 최대한 빨리 끝내려는 의사들의 노력이 있었음

eWs8ik.jpg
0JprvI.jpg
zMcZli.jpg
A9LXgp.jpg

예로부터 정확한 ‘마취제’는 아니지만

일종의 환각?을 일으키는? 요즘 마약으로 알려져 있는 그런 것들 있잖아요

대마, 아편, 코카나무 잎같은 마약 성분이 있는 것들의 향을 취하거나 먹었다는데

그 중에서도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한 건 술이었음

NsLVKR.jpg
79TJU8.jpg
BVE6gY.jpg

근데 술의 치명적인 단점이 뭐냐면

마취 시간이나 강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가 없다는 점이었음

환자에게 술을 얼마나 먹여야 얼마 동안 마취가 되고 얼만큼 마취가 되는지

알 수가 없잖아요

그래서 수술 도중에 마취에서 깨기라도 하면 환자는 그 끔찍한 고통을 고스란히 느껴야 했고

심지어 그 통증에 쇼크사 해버리는 경우가 많았음

그래서 더더욱 마취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

I58WYr.jpg

그러던 중 마취제 연구를 위해 하버드 의과 대학에 진학한 모턴씨가 과학교수 찰스 잭슨을 만남

(중간에 마취제 발명을 위한 과학자들의 실험 에피소드가 더있는데 캡쳐 다 못해서 생략함)

DEYCtL.jpg
kNkPdP.jpg


tI6KND.jpg
모턴은 잭슨 교수로부터 에테르를 가지고 연구해보는 건 어떻냐는 제안을 듣게 됨 

J5huWP.jpg
InGVso.jpg
8O7ex2.jpg
fgvi7a.jpg

결국 모턴은 수많은 임상실험을 통해 시연회에서 에테르 마취제를 이용한 종양 제거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침.

코로 흡입시켜서 마취하는 건가봄.

SotuTF.jpg
K6ktkF.jpg
VZ2zn9.jpg

현재는 위험성이 있고 부작용이 많다는 이유로 금지됐지만

1846년부터 1960년대까지 사용됐다고 함

그리고 지금까지도 더 안전하고 더 부작용 없는 마취제 발명을 위해 많은 과학자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