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왕의 최후

늑대왕의 최후

pocbRd9Cj

국의 뉴 멕시코 주에서 1891년부터 1894년초까지

2년이 조금 넘는 기간동안 수천마리의 양과 소 염소를 잡아먹는 늑대왕 로보가 출몰함.

많은 농장주들이 로보를 잡으려고 현상금까지 걸어가며 노력했으나 교활하고 머리가 좋은 로보는 절대 잡히지 않음.

동물학자였던 어니스트 시튼은 이로인해 무분별한 학살이 일어날까 우려해 직접 로보를 잡으려 1년간 노력했으나 실패함.

마지막 수단으로 시튼은늑대왕의 아내인 블랑카를 먼저 생포하는데 성공.

2QCqj8.jpg

↑ 이 사진이 당시 덫에 붙잡힌 블랑카.

그이후 죽은 여친을 못잊은 로보는 마을로 계속해서 찾아오게되고

블랑카로 인해 로보가 예전과 달리 부주의해졌음을 눈치챈 시튼은 130개의 덫에 통나무를 연결해두고

죽은 블랑카의 시체를 끌고다니며 그주변에 그녀의 체취를 남김

심지어 한쪽 발을 잘라서 블랑카의 발자국도 남겨놓음.

다음날 로보의 울음소리를 들은 시튼은 덫이 있는 곳으로 달려가보았고

그곳엔 네다리가 모두 덫에걸려있는 거대한 늑대 로보를 발견.

여느때 같으면 쉽게 알아차렸을 함정을

자신의 연인 블랑카의 발자국을 보고 이성을 잃고 달려오다 덫에 걸리고 만것.

이 사진이 당시 덫에 붙잡힌 블랑카임.

l63swb.jpg

그렇게 모든 덫을 피해가던 로보도 슬픔과 분노에 휘말려 결국 허무하게 붙잡히게 됨.

이후 인간들이 주는 먹이와 물을 모두 거부하고 스스로 굶어죽게됨.

시튼은 이후 비열한 방법으로 로보를 잡았다고 안타까워하며 블랑카와 함께 묻어줬다고 함.

시튼은 로보의 최후에 안타까워하며 블랑카와 같이 묻어줬다고 함

이를 보던 한 사람이 말하길,

“그렇게 그녀에게 오고 싶어하더니

이제 둘이 다시 함께 있게 되었구나.”

남아있는 로보의 털가죽 ↓

OZZdny.jpg
ocjfHD.png
g42icq.png
67CdOp.png
4MOms7.png
d7cQBc.png
mJOcGp.png
ZaN2T5.png
9GJojG.png
uXojDZ.png
Frck9q.png
4r9hov.png
vkKUtI.png
sq1Wgh.png
fTvUm8.png
I14wt0.png
77viU3.png
GjIiNq.png
hiwDDw.png
tEnoA9.png
Dv66ij.png
ZjguIR.png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