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찌개 끼얹어 온몸에 화상입힌 20대 여성

펄펄 끓는 찌개 끼얹어 온몸에 화상입힌 20대 여성

pmYwOsKfj
IC22Mp.jpg
skROou.jpg
LbBNbf.jpg
vuQKkN.jpg
aqjZa0.jpg
wPe2TZ.jpg
i7U1in.jpg
vjuAim.jpg
TNSmpT.jpg
DmPkM0.jpg
zG6S8K.jpg
5Fh2F9.jpg
C2F0EB.jpg
G0V52g.jpg
JlWoAS.jpg
nAO1zZ.jpg
GEdg6O.jpg

20대 여성이 펄펄 끓는 라면을 룸메이트에게 부어 상처를 입힌 사건, 지난주 YTN 보도하면서 충격을 안겼는데요.

대구에서는 20대 여성이 뜨거운 찌개를 학교 선배에게 끼얹어 온몸에 화상을 입게 한 일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이윤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온몸에 화상으로 입은 상처가 가득한 29살 A 여성.

그나마 치료가 끝난 손끝에도 화상 흔적으로 흉터가 진하게 남았습니다.

대구 동구의 한 식당에서 평소 가깝게 지내던 학교 후배 27살 B 여성과 만난 자리입니다.

B 씨가 젓던 찌개 국물이 튀어 피해자 A 씨가 ‘뜨겁다’고 반응하자 B 씨는 도리어 화가 난다며 물을 부었고, 여기서 멈추지 않고 찌개까지 끼얹은 겁니다.

[피해자 어머니 : (국물이 튀어서) ‘아이씨’ 하면서 휴지로 닦았는데 거기에 열을 받은 거예요. 자기 자리 앞에 있는 물컵을 애 얼굴에 붓고 그것도 모자라서 그 펄펄 끓는 찌개를 어떻게 애한테 던질 수 있습니까.]

왼팔과 왼쪽 허리, 왼쪽 다리 등 전체 피부의 19%에 심한 화상을 입은 A 씨는 두 달 넘게 7차례에 이르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또 남은 치료가 잘 마무리돼도 팔과 다리를 정상적으로 이용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진단까지 받았습니다.

하지만 가해자인 B 씨와 B 씨의 부모는 뉘우치기는커녕 재산이 없다며 ‘보험사에 잘 말해 최대한 벗겨 먹으라’는 어처구니 없는 말만 남겼습니다.

[피해자 어머니 : 아무것도 없다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산다 그런 말씀을 하시면서 보험회사에 최대한 말 잘해서 벗겨 먹을 만큼 벗겨 먹으면 안 되냐고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가해자 어머니 : 제가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네요. 제가 지금 근무 중이거든요. 나중에 퇴근하면 전화할게요.]

경찰의 수사도 지지부진 했습니다.

A 씨 부모의 고소장을 받고 열흘이 훨씬 지난 뒤에야 B 씨를 조사했고, 일반상해 혐의로 적용해 불구속 수사를 하다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대구 동부경찰서 관계자 : 이건 고소 사건이기 때문에 시간을 좀 줘서 합의되면 불구속 기소하고 그러는데…. 증거관계가 동영상, 피해자 진술, 피의자 진술, 다 일치하고….]

검찰은 특수 상해 혐의를 적용해 다시 조사를 진행해 B 씨를 구속했습니다.

Close Menu